“Hello stranger.” 

It’s a line from the movie, Closer, by Alice to a stranger she met for the first time, without knowing what else to call him.

Ironically, the way she uses the word “stranger” doesn’t seem to have any inhibition towards him and,rather, it sounds affectionate and even lovely to a certain extent.


For most people, the word “stranger” is used to describe someone that is unfamiliar and foreign, someone you do not know.

We at Leote also assumed and used the word as such. However, Alice’s “Hello stranger” redefined the word and 

we began to see the welcoming and anticipating side to it. 

Alice reinterpreted the meaning of the word to us and we were able to see that the word stranger can lead us to be “welcoming” and “anticipating.”

It all began from changing a perception and we wanted to create something derived from this enlightenment.


 Everything and everyone in this world begin to form relationships by first being “strangers.

” Leote wishes to share the message that being a “stranger” does not mean there is no anticipation or beginning.

We’d like people to be more comfortable before the “strangeness” of a stranger and to love everything and everyone in time. 

To love myself and to love myself of myself and to love others through loving myself.

To see myself and to see myself in myself and to see others through seeing myself.

To be strange, to be not strange.

Love-Love 


영화 ‘Closer’의 도입 부분에서 주인공 앨리스가 처음 마주한 인연에게 달리 칭할 단어가 없어 하는 말이다.

그 인사에는 낯선 이에 대한 경계가 없고, 오히려 그 말이 더 사랑스럽게 들려온다. 

보통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낯설다”라는 익숙지 않다는 경계의 의미로 통용된다.

레오트 역시 이 단어를 그렇게 간주해왔다 하지만 영화 속 주인공은 그녀의 표정과 말의 음률로 ‘낯선-‘이라는 단어를 재해석했고, 그것으로부터 나는 ‘낯섦’을 ‘기대’로 여기게 되었다.

'레오트'는 이 지점이 관점과 수용의 차이라 생각했고, 이 파생된 생각들로 무엇을 만들어내고자 했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것들 또한 ‘낯섦’으로부터 관계를 시작한다.

우리는 이 프로젝트가 ‘낯섦’이 경계와 위화가 아닌 기대와 시작으로 사람들에게 와닿았으면 한다. 우리들이 낯선 감정 앞에 조금은 유연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